‘울산 봄 여행주간’ 운영… 고래마을, 대왕암 등 버스투어 실시
조회수: 1626
‘울산 봄 여행주간’ 운영… 고래마을, 대왕암 등 버스투어 실시
오는 28일부터 5월13일까지 총 16일간

출처 : 울산종합일보(http://www.ujnews.co.kr)

‘2018년 울산 봄 여행주간’이 오는 28일부터 5월13일까지 총 16일간 ‘여행이 있어 특별한 보통날’ 슬로건으로 운영된다.


울산시(시장 김기현)와 한국관광공사 부울지사는 TV 속 촬영지를 여행하는 주제로 ‘울산으로 떠나는 TV 속 여행프로그램’과

지역특화 프로그램 ‘2018 한복입은 봄 페스티벌’, ‘캠핑으로 떠나는 울산 시간여행’, ‘대한민국 구석구석 스튜디오‘를 운영해 

전국의 국내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 나선다.


주요 프로그램을 보면 ‘울산으로 떠나는 TV 속 여행프로그램’은 고래마을, 고래바다여행선, 대왕암 공원, 간절곶, 울산대교를

6개 코스로 구성해 사전접수를 받아 버스투어로 운영된다.


‘2018 한복 입은 봄 페스티벌’은 봄꽃대향연이 열리는 태화강공원에서 한복입기 체험, 태화강 과거시험, 은하수 건너 대나무 십리대숲 투어가 마련된다.


‘캠핑으로 떠나는 울산 시간여행’은 옹기축제, 봄꽃대향연, 쇠부리축제 등 울산의 대표축제와 연계하여 체험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이 밖에 중구에서는 성남동 일원에서 도호부사 행차재현(4월 28일), 매주 토‧일요일 문화의 거리와 ‘찾아가는 종갓집 문화음악회’를 개최하고,

울산동헌 금요문화마당(매주 금요일)행사가 열린다.


남구에서는 고래문화특구 특별프로그램으로 여행주간 동안 휴일 없이 고래박물관과 고래생태체험관을 운영한다.


특히 ‘봄 여행주간’에 시, 구‧군,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울산관광협회 등 공공 부문과 호텔롯데울산, 호텔현대울산 등 민간 부문이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입장료, 관람료, 이용료 할인과 함께 일반 숙박업소 및 음식점들도 할인에 동참하게 된다.


울산시 관계자는 “정원박람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봄시즌 국내 여행객들에게 울산 여행을 유도하여 믿고 오는 TV 속 여행지의 재발견으로

1,000만 방문객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원 기자